• 전준범. ⓒKBL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전준범(30)이 재협상 끝에 울산 현대모비스와 재계약에 성공했다.

KBL은 31일 “자유계약선수(FA) 원소속구단 재협상에서 현대모비스가 전준범에게 5년간 연봉 1억2000만원, 인센티브 3000만원에 재계약을 했다”고 밝혔다.

전준범은 2013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9순위로 지명되고 현대모비스에서만 선수생활을 이어온 원클럽맨이다. 2016-2017시즌에는 평균 10.4득점에 3점 성공률 41.6%를 기록하며 국가대표로 뽑혔다.

지난 시즌 5.6득점, 2.3리바운드, 3점 성공률 34.6%에 그치면서 구단과 FA 1차 협상에 실패했다. 영입 의향을 보이는 구단도 나오지 않으면서 진행된 원소속구단과의 재협상에서 마침내 재계약에 성공했다.

한편, 올해 FA 대상자 38명 중 25명이 계약했고, 8명은 은퇴, 5명은 미계약 상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31 17:55:3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