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캐머런 트링갈리.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우승 못한 선수 중 상금 1위는 캐머런 트링갈리(34·미국)다.

트링갈리는 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 하버에서 끝난 PGA 투어 발스파 챔피언십(총상금 690만달러)에서 최종 합계 13언더파 271타로 공동 3위를 차지했다. 이날 상금으로 40만7100달러를 받은 트링갈리는 2010년부터 통산 상금 1374만3939달러(약 154억1000만원)를 벌었다.

선수 생활을 하면서 어마어마한 상금을 벌어들인 트링갈리. 그러나 그는 PGA 투어 생활 11년 차에 아직 우승이 없다. 트링갈리의 역대 PGA 투어 최고 성적은 2014년 더 바클레이스, 2015년 취리히 클래식과 같은 해 슈라이너스 아동병원오픈 등 준우승 세 차례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위크는 "트링갈리는 이번 대회 결과로 PGA 투어에서 우승 없이 가장 많은 상금을 번 선수가 됐다"고 보도했다. 종전 기록은 브라이언 데이비스(47·잉글랜드)의 1337만4228달러였다. 출전 대회 수는 트링갈리가 299개, 데이비스는 372개로 73개나 차이난다.

트링갈리는 이번 대회를 마친 뒤 '발스파 챔피언십 결과로 역대 우승 없는 상금 1위가 된 사실을 알고 있었느냐'는 질문에 "몰랐다"고 답했다.

11년차 선수로써 우승 경력이 없다는 것이 불명예일 수도 있다. 그러나 상금으로 역대 1위를 차지하게 되면서 역사에 이름을 남기게 된 트링길리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4 14:21:2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