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흥국생명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너무나도 기다렸는데 오자마자 코로나19 확진이다. 여자배구 흥국생명의 새로운 외국인 선수인 브루나 모라이스(21·등록명 브루나)가 코로나19에 확진됐다.

흥국생명은 9일 "브루나가 입국 후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며 "10일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8일 입국한 브루나는 방역 택시를 타고 구단이 마련한 숙소로 이동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9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비행기에 오르기전 코로나 검사를 받았지만 이때는 음성판정을 받은 브루나는 하지만 귀국하자마자 코로나 확진을 받게 됐다.

기존 외인인 루시아 프레스코가 어깨부상으로 재활기간이 길어져 영입한 브루나는 흥국생명이 매우 기다린 외인이었다. 3라운드 성적이 부진했고 8일 경기 후 핵심선수 이재영은 “새 외국인 선수(브루나)가 올 때까지는 감안하고 경기를 해야 할 것 같고, 외국인 선수가 잘해주길 믿는다”며 기대감을 드러냈었다.

하지만 브루나가 오자마자 코로나19에 확진되면서 흥국생명 입장에서는 골치아플 수밖에 없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09 15:58:2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