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흥국생명
[스포츠한국 계양=윤승재 기자] 흥국생명이 외국인 선수 이탈 한 달 만에 대체 외국인 선수를 영입했다. 하지만 자가격리 기간 때문에 이달 말에야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흥국생명은 지난달 5일 GS칼텍스전 도중 외국인 선수 루시아가 어깨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변수를 맞았다. 이후 외국인 선수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지만 코로나19 때문에 후보를 추리는 데 어려움을 겪어야 했다.

결국 외국인 선수 없이 경기를 치른 흥국생명은 3라운드에서 2승3패로 주춤하며 상승세가 꺾였다. 김연경, 이재영 등 주전 선수들의 체력 과부하도 문제가 됐다.

그랬던 흥국생명이 지난 7일 한 달 만에 드디어 대체 외국인 선수 영입에 성공했다. 브라질 출신의 브루나 모라이스(21·192㎝)를 전격 영입하면서 공백을 메웠다. 브루나는 8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하지만 바로 경기에 투입되지 않는다. 자가격리 기간 때문이다. 브루나는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입국 후 22일까지 2주간의 자가격리 기간을 가져야 한다. 이후 팀 적응 훈련도 거쳐야 하기에 경기 출전은 더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브루나에 대해 “아직 영상으로만 봤다. 자세한 건 자가격리 끝나고 훈련하는 걸 봐야 알 것 같다. 원래 우리가 생각했던 1옵션은 아니었지만, 브루나가 1.5옵션 정도의 활약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08 18:18:03   수정시간 : 2021/01/08 18:18:2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