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상무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의 우승을 이끈 김성욱과 프로축구 전북 현대의 우승을 이끈 조규성 등이 상무 서류 전형에 합격했다. 면접을 거쳐 최종 선정됐다.

국군체육부대는 8일 2021년 1차 국군대표(상무) 운동선수(부사관·병) 선발 서류 전형 합격자를 발표했다.

야구에서는 NC의 김성욱, 키움 히어로즈 임병욱, kt wiz 김민 등 32명이 합격했다. 축구에서는 전북 조규성을 비롯해 국가대표 골키퍼 구성윤, 수비수 정승현 등이 합격했다.

이외에도 보은 상무 여자축구단에 17명의 여자축구 선수들도 부사관에 합격했다.

이 밖에 하키 종목 15명, 럭비 10명, 사격 총 7명, 수영 12명, 육상 12명, 유도 9명, 태권도 14명, 레슬링 23명, 배드민턴 17명 등이 서류 합격자 명단에 포함됐다.

체력측정, 신체·인성 검사, 면접 등을 거쳐 최종합격자가 발표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08 16:37:0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