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프로농구 역대 최초의 고졸 전체 1순위가 탄생했다. 주인공은 제물포고 포워드 차민석(200cm)이다.

서울 삼성 이상민 감독은 23일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0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차민석을 지명했다.

역대 고졸 선수의 최고 순위는 2015년 송교창과 2018년 서명진의 전체 3순위였다.

  • ⓒKBL
차민석은 이미 고등학교 2학년때 5개 대회에서 24경기 평균 26.2득점 12.8리바운드, 4.5어시스트, 2.3블록슛을 기록한 바 있다.

차민석은 "고등학교를 마치고 바로 와서 형들에게 실력이 뒤지겠지만 크게 밀릴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에 일찍 프로에 도전했다"며 자신감있는 모습을 보였다.

전체 2순위에는 연세대 가드 박지원(22·192㎝)을 부산 kt가 지명했다. 박지원은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 박지현(20)의 오빠이기도 하다.

3순위 울산 현대모비스는 고려대 가드 이우석(21·196㎝) 뽑았다.

올해 신인드래프트에서 프로 구단의 선택을 받은 선수들은 2군 리그인 D리그의 경우 12월 2일 경기부터 뛸 수 있고, 정규리그에는 각 구단의 2라운드 8번째 경기부터 출전이 가능하다.

1라운드에 선발된 선수들은 3∼5년 계약을 맺게 되며 급여는 1∼4순위의 경우 7천만원에서 1억원 사이, 5∼10순위 선수들은 5천만원에서 7천만원 사이를 각각 받을 수 있다.

  • ⓒKBL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3 16:24:5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