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황선우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17살 남자 수영선수 황선우(서울체고2)가 자유형 100m에서 ‘한국 수영 간판’ 박태환(31)의 기록을 깼다.

황선우는 지난 18일 경북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0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이틀째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8초25를 기록, 한국 신기록을 수립했다.

무려 박태환을 넘어섰다. 2014년 2월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 스테이트 오픈 챔피언십에서 박태환이 기록한 48초42(종전 한국 신기록)를 뛰어넘었다. 6년 9개월 만에 0.17초를 단축시킨 황선우다.

대한수영연맹에 따르면 황선우는 “작년까지만 해도 기본 체력이 부족했다. 올해 동계 훈련을 열심히 하고 체력을 키운 게 많은 도움이 됐다”고 했다.

황선우는 올림픽을 바라보며 열심히 훈련에 임했다. 그는 “도쿄올림픽 출전이 목표였다. 내년에 나서서 준결승, 혹은 결승까지 가는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 여자 수영 간판인 김서영(26·경북도청)도 여자 자유형 100m 54초83을 기록, 한국 신기록을 작성했다.

종전 기록은 고미소가 인천체고 재학 중이던 2015년 10월 열린 제96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작성한 54초86이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19 11:46:5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