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UFC SNS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UFC 라이트급 챔피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2·러시아)가 29전 전승을 달성한 이후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하빕은 25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인공섬인 야스 아일랜드에서 열린 UFC 254 메인이벤트에서 2라운드 1분 34초 만에 저스틴 게이치(32·미국)에게 서브미션 승리를 거뒀다.

1라운드 막판 첫 번째 테이크다운을 뺏어내며 주도권을 잡은 하빕은 2라운드에서 테이크다운 뒤 트라이앵글 초크를 걸었고 결국 게이치는 탭을 칠 수밖에 없었다.

코너 맥그리거를 시작으로 타이틀방어에 성공한지 3번째였고 UFC에서는 13전 전승, 종합격투기 29전 전승의 기록을 이어갔다.

승리 후 케이지 바닥에 엎드려 오열한 하빕은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하빕은 "오늘 경기가 마지막이다. 아버지가 없는 싸움에 큰 의미를 못 느끼겠다"고 말한 것.

하빕의 아버지는 하빕에게 어렸을때부터 레슬링을 가르치며 하빕을 세계 최고선수로 키워낸 장본인이다. 하지만 지난 7월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목숨을 잃었다.

아버지 없는 격투기 선수로의 삶은 29전 전승을 해도 의미가 없다는 하빕이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5 09:17:5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