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클래스는 여전했다. 필 미컬슨(50)이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 투어 대회에 두 번 출전해 두 번 다 우승했다.

미컬슨은 19일(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리치먼드의 버지니아 컨트리클럽(파72·7천25야드)에서 열린 PGA 챔피언스 투어 도미니언 에너지 채리티 클래식(총상금 200만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1개로 7언더파 65타를 기록, 최종합계 17언더파 199타를 기록해 우승을 차지했다.

2위는 미컬슨에 3타 뒤진 마이크 위어로 14언더파 202타였다.

만 50세 이상의 선수들이 겨루는 챔피언스 투어에 미컬슨은 1970년생으로 올해 참가 자격을 얻었다. 지난 8월 데뷔 무대에서 우승을 차지했고 이번에 두 번째 출전에 또 다시 우승을 차지해 백발백중의 우승 경력을 기록하게 됐다.

최경주는 11언더파 205타의 성적으로 공동 6위에 올랐다. 챔피언스 투어 5차례 출전한 최경주는 두 번째 ‘톱10’에 올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9 09:57:5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