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로베트로 산틸리 ⓒKOVO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대한항공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이 V-리그 개막전에서 데뷔승을 따냈다.

대한항공은 1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의 1라운드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20, 25-21, 23-25, 23-25, 15-7)로 이겼다. 올 시즌을 앞두고 부임한 산틸리 감독은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이날 대한항공은 블로킹으로만 25점을 기록했다. 특히 정지석이 홀로 블로킹 11개를 낚아내며 V리그 남자부 역대 한 경기 최다 타이기록을 세웠다. 우리카드에서는 알렉스가 트리플크라운(서브, 블로킹, 후위 3득점 이상)을 펼쳤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승부는 5세트에서 갈렸다. 대한항공이 1,2세트를 내리 따냈지만, 후반 뒷심을 발휘한 우리카드가 승부를 후반부까지 끌고 갔다.

블로킹에서 대한항공이 우위를 보였다. 진지위와 4세트에서 충분한 휴식을 취했던 비예나가 연속 블로킹 득점을 올렸다. 어느새 점수는 6-0. 우리카드에서도 나경복이 백어택과 블로킹 득점으로 추격했으나, 비예나가 승부에 쐐기를 박는 강스파이크로 11-4를 만들었고, 기세를 몰아 대한항공은 승리로 경기를 마쳤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7 17:09:2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