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때까지는 훈훈했는데.. 오르테가-정찬성.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코리안 좀비' 정찬성(33·코리안좀비MMA)과 브라이언 오르테가(29·미국)의 맞대결을 이틀 앞두고 전의를 불태웠다.

UFC 페더급 랭킹 4위 정찬성은 오는 18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야스 아일랜드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나이트 180 메인이벤트에서 오르테가(2위)와 맞붙는다.

정찬성은 이번 대결에서 승리하면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와의 타이틀 매치에 도전할 수 있다. 데이나 화이트 UFC대표는 15일 미국 ESPN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대결 승자가 타이틀 도전권을 가져갈 것”이라고 전했다.

두 선수는 지난해 12월 부산에서 열린 UFC 대회에서 격돌할 예정이었지만, 대회를 앞두고 오르테가가 훈련 중 입은 무릎 부상으로 무산된 바 있다. 당시 정찬성은 대체 선수로 나선 프랭키 에드가(39·미국)를 1라운드 3분18초 만에 쓰러뜨렸다.

10개월 만에 다시 만났다. 당시 훈훈한 모습을 연출했던 두 선수는 10개월 동안 장외에서 신경전을 이어가며 대립각을 세웠다. 지난 3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UFC 대회 현장에서는 정찬성과 함께 있던 소속사 대표 박재범이 오르테가에게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벌어지기도 했다.

우여곡절 끝에 성사된 대결. 정찬성은 “오르테가는 강한 맷집에 서브미션 스킬도 대단하다. KO패나 다운을 한 번도 당하지 않았는데, 판정까지 가는 경기가 될 것이다”라고 상대를 추어 올리면서도 “누구보다도 승리가 간절하다”라며 전의를 불태웠다.

한편, 정찬성과 오르테가의 경기가 열릴 UFC 파이트나이트 180은 오는 18일 오전 5시부터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생중계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6 10:44:0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