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창원 LG 세이커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창원LG세이커스는15일 새로운 훈련장에서 첫 훈련을 마쳤다.

LG세이커스는 창원 훈련장 리모델링(체육관 코트 및 냉, 난방 시설 / 웨이트훈련장 / 선수단 사무실 / 휴게실 / 비디오 미팅룸 등) 공사를 마무리 하고 농구단 전체가 창원으로 이전 했다.

그 동안 홈 경기가 끝나면 창원이 연고지인 팀이지만 경기도 이천 LG챔피언스파크에서 생활해온 LG 세이커스다. 연고지 정착이 되어 있지않은 농구의 우스꽝스러운 상황이었다.

하지만 이제 LG세이커스는 훈련장 이전으로 선수단 전체가 창원 시민이 되면서 팬들에게 한발 더 다가 설수 있게 되었다.

조성원감독은 “선수 시절에 창원 팬들의 열정적인 응원에 힘이 나서 더 열심히 뛰었던 기억이 있다. 선수들이 창원에서 팬들과 더 가까워 졌으면 좋겠고, 팬들을 위한 행사가 있으면 적극 동참 하겠다” 고 했다.

한편 강병현 주장은 “처음에는 선수들이 바뀐 생활 환경에 적응하는데 시간이 다소 걸리 겠지만, 빨리 적응 할 수 있도록 선수들을 잘 이끌어서 시즌을 잘 준비하겠다”

더불어 “고향이 부산이라 경상도 사투리가 익숙하다. 캐디와 리온이 한국말을 조금씩 하는데 사투리도 알려줄 생각이다.”라며 웃었다.

LG세이커스는 코로나19 사회적거리두기 조치가 완화 되면 창원 팬들을 초청해 훈련장 투어 및 선수들의 훈련하는 모습을 공개 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6 10:57:0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