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ROAD FC 김대환 대표가 새로운 콘텐츠 제작에 나서며 팬들과 소통한다.

김대환 대표가 만드는 콘텐츠는 ROAD FC 선수들, 화제의 경기를 돌아보는 내용이다. 오랜 기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격투기 해설위원으로 활동해온 김대환 대표가 특유의 화법으로 이야기를 풀어낸다. 선수 개인의 이야기는 물론, 경기에 대한 상세한 이야기를 담는다.

특히 팬들이 관심을 가질 내용은 관계자들만 알 수 있는 뒷이야기를 담는다는 것. 김대환 대표는 그동안 공개되지 않은 이야기들을 다양하게 풀어낼 예정이다.

첫 콘텐츠는 ‘코리안 킬러’ 마이티 모(50)의 가족사를 그려 지난 14일 ROAD FC 공식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 됐다. 마이티 모의 과거 K-1 시절부터 2015년 ROAD FC와 계약한 뒤 최무배, 최홍만, 명현만, 강동국을 연이어 꺾으며 무제한급 챔피언, 코리안 킬러로 위상을 떨친 이야기를 풀어냈다. 또한 45세를 훌쩍 넘은 나이에도 그가 뛸 수밖에 없었던, 부상을 당해도 경기를 포기할 수 없었던 이유를 공개한다.

마이티 모의 이야기는 ROAD FC 공식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 된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ezf4mMuMn9c&t=69s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6 10:49:0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