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에서 KLPGA팀이 해외연합팀을 꺾고 2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KLPGA 투어 팀은 9일 경북 경주 블루원 디아너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2억원) 마지막 날 싱글 매치 플레이에서 승점 6점을 따내 합계 10.5-7.5로 해외연합팀을 꺾었다.

  • KLPGA팀. ⓒ연합뉴스
KLPGA투어 소속 13명과 LPGA와 일본 등에서 활약하는 선수 13명이 팀을 이뤄 7일에는 포볼, 8일에는 포섬, 9일에는 싱글매치로 경기가 열렸다. 하지만 8일 경기는 악천후로 인해 결국 포볼과 싱글 합산 점수로 우승팀을 가렸다.

KLPGA 투어 팀은 포볼에서 4승 1무 1패로 압승하고, 싱글 매치 플레이에서 4승 4무 4패를 기록해 우승했다.

2017년 첫 우승 이후 지난해와 올해 우승을 차지하며 이제 KLPGA팀과 해외연합팀은 3승 3패 동률을 이루게 됐다.

  • 해외연합팀. ⓒ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9 18:03:3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