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재미교포 대니엘 강이 5개월여 만에 재개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첫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대니엘 강은 3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털리도의 인버네스 클럽(파72·6천856야드)에서 열린 LPGA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총상금 100만달러)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기록, 최종합계 7언더파 209타를 기록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15만 달러(약 1억 8천만원).

이로써 대니엘 강은 2017년 7월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2018년과 2019년 10월 뷰익 LPGA 상하이에 이어 LPGA 투어 통산 4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한편,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LPGA 투어가 중단된 지 5개월여 만에 열린 대회로, 연이은 대회 취소로 일정이 줄어들면서 선수들에게 실전 기회를 주고자 신설된 대회다. 대니엘 강은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3 09:18:3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