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고(故) 최숙현의 피해를 못본 척했던 대한철인3종협회가 관리단체로 지정됐다.

대한체육회는 29일 서울시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제36차 이사회를 열고, 긴급 안건으로 대한철인3종협회 관리 단체 지정에 관해 심의했다.

이사회가 끝난 뒤 이기흥 회장은 "철인3종협회를 체육회 관리 단체로 지정하기로 했다. 고(故) 최숙현 선수 사안으로 인해 (폭행 사건 등의) 책임 소재를 더 분명히 하자는 의미다"라며 "선수에게 2차 피해가 있을 수 있어서 관리 단체로 지정해 철인3종협회 내부의 문제점을 소상히 살피고, 정비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준가맹단체로의 강등도 고려됐지만 철인3종 선수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의견에 따라 관리단체 지정으로 끝났다.

이기흥 회장은 "대한체육회를 자성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올해가 대한체육회 100주년이다. 조직 문화를 바꿔서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게 하겠다"며 체육회가 자체적으로 내놓을 방지책에 대해서는 "논의하고 있다. 기다려 달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29 14:44:5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