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질의에 답하고 있는 경주시청 감독과 선수들.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가 오는 22일 고 최숙현 선수 사건에 대한 청문회를 연다.

문체위는 14일 전체회의를 열고 청문회 일정, 증인 명단 등을 포함한 청문 실시계획서를 의결했다. 증인 및 참고인 명단은 총 42명에 이른다.

증인에는 주요 가해자로 지목이 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김규봉 감독과 운동처방사 안주현씨, 남여 선배 선수 두 명이다.

그 외에 대한체육회장, 대한철인3종협회장, 경주시장, 지역 체육회 및 경찰 관계자 등이 청문회에 나온다.

참고인으로는 고인의 부모와 동료 선수들, 대한체육회 담당 조사관이 나온다. 이와 더불어 문경찬 전 스포츠혁신위원장이 참석,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논의한다.

지난 6일 문체위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만 참석을 한 전체회의에서 김 감독과 선수를 불러 고인에 대한 폭행 여부를 물었지만 이들은 그런 사실이 없다며 전면 부인한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4 12:18:2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