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육상연맹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한국 육상의 희망인 양예빈(16·용남고)이 부상 방지를 위해 200m 결선을 포기했다.

양예빈은 27일 오전 정선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 18세 이하 육상경기대회 여자 200m 예선에서 26초52로 조 2위, 전체 5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그러나 결선에서는 출발선 앞에만 서고, 레이스를 펼치지 않았다.

올해 고등학생이 된 양예빈은 피로 골절 탓에 두 달 정도 재활했다. 25일 열린 대회 400m 결선에서는 58초18로 1위로 금메달을 땄지만 200m는 더 이상의 부상을 막기 위해 포기했다.

양예빈 등 용남고 선수들을 지도하는 유순호 충남육상연맹 전무이사는 "양예빈은 성장하는 선수다. 부상 위험도를 낮춰야 한다"고 '긴 호흡'을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27 15:31:2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