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마이클 조던(57)이 백인경찰의 강압적 행동에 의한 흑인의 사망 사건을 보고 큰 결심을 했다.

블룸버그·AFP통신에 따르면 5일(현지시간) 조던은 나이키의 '조던 브랜드'와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많은 것들이 바뀌었지만 최악의 문제들은 남아있다. 뿌리 깊은 인종주의를 근절해야 한다"며 1억달러(약 1200억원) 기부를 약속했다.

1억달러 기부는 스포츠선수가 비영리단체에 한 역대 최고금액 기부다.

최근 미국에서 흑인사망 규탄시위에서 '흑인의 목숨도 중요하다'는 문구에 대해 조던은 "이는 논란의 여지가 있는 구호가 아니다"라며 지지를 드러냈다.

조던은 "우리는 우리나라의 뿌리깊은 인종 인종차별이 완전히 사라질 때까지 흑인의 목숨을 보호하기 위해 헌신할 것"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06 09:39:3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