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왼쪽부터 우즈, 매닝, 브래디, 미컬슨.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꿈의 조합을 보게될까. 시청률 대박을 낸 타이거 우즈(45)와 필 미컬슨(50)의 맞대결이 이제 우즈와 미컬슨이 한팀을 이뤄 경기하는 모습을 볼 가능성도 제기된다.

미컬슨은 28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스테픈 커리와 마이클 조던, 토니 로모와 패트릭 머홈스와 같은 선수들은 골프에도 재능이 있고 확실한 개성도 있다"며 "아니면 래리 데이비드나 빌 머리와 같은 배우들도 함께하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커리나 조던, 머리 등 세계적 스타들도 자신이 했던 것과 같은 이벤트 매치에 참가하라고 독려한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이 지난 25일 우즈와 미컬슨은 함께 '더 매치 : 챔피언스 포 채리티' 이벤트 매치를 가졌고 이 행사는 미국 내 평균 시청자 수 580만명으로 미국 케이블 TV 골프 중계 사상 최다 시청자 수 기록을 세웠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기금마련이라는 좋은 취지였다는 점도 한몫했다.

2018년 11월에는 두 선수가 일대일 대결을 펼쳐 미컬슨이 승리해 상금 900만달러를 받았다. 이번 대결에서는 미국프로풋볼(NFL) 스타 페이턴 매닝, 톰 브래디와 함께 '2대2 대결'을 펼쳐 화제였다.

미컬슨은 "나와 우즈가 한 편을 이뤄 두 명의 젊은 선수를 상대할 수도 있다"며 "저스틴 토머스와 같은 선수가 대상이 될 수 있고, 이런 경기를 원하는 시장이 분명히 있을 것"이라며 이벤트 매치가 매년 열리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8 09:49:5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