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왼쪽부터 우즈, 매닝, 브래디, 미컬슨.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타이거 우즈(45)가 ‘일생의 라이벌’로 평가받는 필 미컬슨(50)과의 맞대결에서 1년반만에 설욕을 했다.

우즈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의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열린 '더 매치 : 챔피언스 포 채리티(The Match: Champions for Charity)'에서 미국프로풋볼(NFL)의 '전설' 페이턴 매닝(44)과 팀을 이뤄 미컬슨-톰 브래디(43) 조를 한 홀 차로 따돌리며 승리했다.

이번 대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1000만달러(약 123억원)를 마련하는 자선 이벤트로 열린 경기였다.

선수들이 직접 카트를 끌며 치른 경기에서 선수들은 유쾌한 분위기 속에 대결을 했다. 전반 9개 홀은 4명이 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성적을 낸 선수의 스코어를 해당 홀의 팀 점수로 기록하는 포볼 방식으로 열렸다. 후반은 각자 티샷을 한 뒤 더 좋은 위치에 떨어진 공을 택해 이후 같은 편의 두 명이 번갈아 샷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2018년 11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첫 일대일 대결에서 연장접전 끝에 미컬슨에게 패했던 우즈는 이번에는 승리하며 설욕에 성공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5 11:24:0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