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타이슨.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최근 복귀를 놓고 복싱 팬들의 가장 큰 화두로 오른 마이크 타이슨(54)이 상대에 대한 힌트를 줬다.

타이슨은 2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래퍼 릴 웨인이 진행하는 '영 머니 라디오(Young Money Radio)'쇼와의 인터뷰에서 에반더 홀리필드(58)이 복귀전 상대냐는 질문에 고개를 슬며시 저으며 아니라는 의사를 표시했다.

그는 "복귀전 상대가 공개가 되면 믿지 않을 것이다"라며 홀리필드 그 이상의 거물급 선수와 복귀전을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선수가 나와 붙고 싶어 한다. 이번 주 안에 계약을 마무리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타이슨은 통산 전적 50승 2무 6패를 기록했다. KO가 무려 44번이다. 지난 2005년 케빈 맥브라이드에 6라운드 KO패를 당한 후에 글러브를 벗었다. 그리고 타이슨은 이달 초, 자신의 SNS에 훈련 영상을 올려 복귀를 선언했다.

복귀전 상대로는 홀리필드가 유력하게 거론이 됐다. 이유가 있다. 지난 1996년 홀리필드에 11라운드 KO패, 그리고 1년 후에 열린 리턴매치에서는 그 유명한 '핵이빨'을 앞세워 홀리필드의 귀를 물어 뜯기도 했다.

50대 중반의 나이지만 그는 돈 때문에 복귀전에 나서는 것이 아니라고 말했다. 그는 "돈을 얼마나 벌던 나는 어떠한 돈도 가져가지 않을 것"이라며 "수익금은 모두 자선단체에 기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4 12:34:1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