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처음에는 예쁜 외모로 주목받았지만, 결국은 실력으로 자신의 경쟁력을 증명했다. 빠른 스피드와 수준급의 기술을 자랑하는 이민아(29)는 외모와 실력을 모두 겸비했다는 주목과 함께 당당히 국가대표 에이스 자리까지 올랐다.

이민아가 여자축구의 불모지에 가까웠던 한국에서 국가대표 에이스로 거듭날 수 있었던 것은 본인의 노력뿐만 아니라 부모님의 아낌없는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하지만 지원도 환경도 상대적으로 좋지 않은 여자축구 현실 속에서 학창시절부터 성인이 되기까지 선수 활동을 유지하기는 쉽지 않은 것이 사실. 딸을 가진 부모의 입장에서도 쉽지 않은 결정이기도 했다.

좋지 않은 저변 속에서 이민아는 어떻게 한국을 대표하는 축구 선수로 성장할 수 있었을까. 이민아의 어머니를 만나 이민아의 어린 시절과 성장, 그리고 그를 바라보는 어머니의 심정에 대해 들어봤다.

  • 스포츠코리아 제공
깁스 차고 드리블, 부모도 막을 수 없었던 이민아의 축구 열정

이민아가 축구를 시작한 시기는 초등학교 4학년 때. 축구에 관심이 많았던 교장선생님이 여자축구팀을 신설해 교사 식단 제공과 청소 제외 등 귀가 솔깃할 만한 혜택들로 학생들을 끌어 모았고, 이민아도 이에 솔깃해 축구부의 문을 두드렸다.

이민아는 축구의 매력에 금방 빠졌다. 집에도 가지 않고 밤늦게까지 운동장만 뛰어다녔다. 왜소한 체구의 딸이 늦은 밤까지 집에 들어오지 않는데 걱정하지 않을 부모님이 어디 있을까. 당연히 부모님은 딸이 축구를 하는 것을 원치 않았다.

그러나 이민아의 간곡한 부탁이 이어졌다. 당시 밥 먹기를 그렇게 싫어했던 이민아는 축구부에서 밥도 잘 나온다고, 축구를 계속 시켜준다면 밥도 잘 먹겠다고 약속을 하면서 축구를 계속하길 원했다(물론 이 약속은 성인이 될 때까지 지켜지지 않았다고 한다)고한다.

부모님은 ‘일단 지켜보자’라는 생각이었다. 그렇게 ‘6학년 때까지만’이 ‘중학교 때까지만’으로 이어졌다. 중학교 원서를 쓸 때 여자 축구부가 있는 학교를 지원하겠다고 했고, 눈물의 투쟁 끝에 부모님으로부터 상원중학교 진학 허락을 받아냈다. 하지만 이때까지만 해도 부모님은 중학교를 마칠 때까지 축구를 시킬 생각이 없었다.

그러나 자식 이기는 부모가 어디 있으랴. 이민아의 축구를 향한 열정에 부모님도 두 손을 들었다.

아침 내내 구토를 했던 이민아가 그라운드에 나서자마자 언제 그랬냐는 듯 펄펄 뛰어다니고, 또 발목이 부러져 깁스 신세를 져야 했을 땐 다리 전체를 감싸 안은 깁스를 차고도 병실에서 쉬지 않고 축구공을 차며 축구에 대한 열정을 불태웠다. 그 와중에도 이민아는 근육이 계속 빠져 다리가 가늘어진다고 “내 근육, 내 근육”하면서 매일 펑펑 울었다고.

그런 그의 모습을 보며 ‘얘는 축구를 해야 할 운명이구나’라고 생각한 부모님은 그 후 더 이상의 반대 없이 딸의 축구 인생을 응원했다.

  • 포항여전고 시절 이민아는 故 이성천 감독의 지도 하에 크게 성장했다. 이민아 어머니는 이 때가 "딸이 공을 가장 잘 찼던 시기"라며 기특해 했다. (사진=이민아 어머니 제공)
포항으로 일본으로, 부상당할까 조마조마하며 지켜봤던 딸의 경기

이민아는 중학교 졸업 후 포항여자전자고등학교로 진학하면서 부모님과 떨어져 지내기 시작했다. 부모님의 원정길도 이때부터 시작됐다. 포항뿐만 아니라 다른 지방까지, 경기가 있는 곳마다 찾아다니며 딸의 경기를 응원했다.

부모님의 원정길은 이민아가 대학을 가서도 또 WK리그를 가서도, 그리고 일본을 가서도 계속됐다. 비록 대구에서 멀리 떨어진 곳까지는 가지 못했지만 경주나 구미, 대구와 비교적 가까운 지역의 주말 경기는 꼭 챙겼다.

경기 때마다 어머니는 관중석에서 잠시도 가만히 앉아있지 못했다. 경기장 끝에서 끝까지 이민아가 뛰어다니는 곳마다 계속 쫓아가 그를 응원했다. 딸의 활약을 더 가까이서 지켜보고 싶은 마음도 있었지만, 어디 다치지 않을까, 노심초사하는 마음도 컸다. 딸의 부상에 조마조마하며 잠시도 가만히 앉아있지 못했다.

그렇기에 이민아가 일본에서 입은 부상은 어머니에겐 안타깝기만 할 따름이었다. 이민아는 재작년 겨울에 입은 햄스트링 부상으로 1년 동안 고통의 시간을 보내야 했다. 축구를 그만 둘 생각까지 하게 만든 전치 4~6개월의 심각한 부상이었다. 이제까지 큰 부상 없이 잘 뛰어 온 딸이었기에, 이번에 입은 큰 부상은 더욱 안쓰러울 수밖에 없었다.

  • 이민아와 이민아 어머니(사진=이민아 어머니 제공)
여자축구선수 어머니로서의 고민, 부상 걱정 그리고 미래의 삶

지금도 어머니는 이민아가 “힘들면 그만두고 하고 싶은 걸 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한다. 남자 축구선수들도 마찬가지지만 여자 축구선수를 자식으로 두고 있는 부모님에겐 더 다르게, 더 안쓰럽게 다가올 수밖에 없었다.

여자축구에 대한 시선과 미래도 부모님의 마음을 주저하게 만드는 큰 이유 중 하나다. ‘여자가 무슨 축구냐’하는 시선도 여전히 남아있고, 무엇보다 여자축구의 저변과 환경이 좋지 않아 선수 이후의 삶도 걱정할 수밖에 없다.

이민아가 2012년 WK리그 드래프트 당시 상무의 지명을 받았을 때 이민아의 아버지가 오히려 좋아했던 것도 이 때문이었다. 머리를 짧게 자르고 군인의 삶을 살아야 하지만, 선수 이후의 불안정한 삶을 걱정해야 하는 것보다는 그런 걱정이 비교적 덜한 군인 생활이 낫다는 생각에서였다.

어머니에 따르면, 이민아도 선수 이후의 삶에 대한 고민을 비교적 최근에야 털어놓았다고 한다. 청사진은 그려져 있다. 여자축구와 관련된 꿈이다. 어머니는 그런 이민아를 걱정 반 기대 반으로 바라보면서도, 이제까지 잘해왔으니 이후의 삶도 무리 없이 잘할 거라고 굳게 믿고 있다.

이민아의 어머니는 앞으로도 어머니이자 때로는 언니, 친구로서 딸의 축구 인생을 전폭적으로 응원하고자 한다. 어머님은 이민아에게 “예쁘게 커줘서 고맙고, 여태껏 별 탈 없이 운동잘해줘서 고마워. 엄마 아빠 항상 생각해주고 잘해줘서 고맙다”라는 애정 어린 메시지를 건네며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스한 위클리 : 스포츠한국은 매주 주말 ‘스한 위클리'라는 특집기사를 통해 스포츠 관련 주요사안에 대해 깊이 있는 정보를 제공합니다. 이 기사는 종합시사주간지 주간한국에도 동시 게재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16 06:00:0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