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1년 정도 연기하는 구상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아베 총리는 24일 2020년 7월에 열릴 예정이었던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1년 정도 연기하는 구상을 바흐 위원장과 의견 일치를 이뤘다고 밝혔다.

일본 ‘NHK'에 따르면, 이날 오후 바흐 위원장과 전화 회담을 마친 아베 총리는 자신이 바흐 위원장에게 올림픽을 1년 정도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제안했고, 바흐 위원장도 이에 대해 전면적으로 동의했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늦어도 내년 여름까지 올림픽을 개최하는 방안에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올림픽을 취소하는 방침에 대해서는 부정했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올림픽 연기 제안이 선수들이 최선의 기량을 발휘하고 관객들이 안심하고 경기를 관람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매체에 따르면 IOC는 전화 회담 종료 후 임시 이사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해당 이사회에서 도쿄 올림픽과 패럴림픽 연기 문제를 의제로 다룰 것으로 보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4 21:46:3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