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상황이 달라졌다. 불과 며칠 전만 해도 올림픽 정상 개최를 강행하려던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연기를 처음으로 언급한 것.

IOC는 23일(한국시간) 긴급 집행위원회를 열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도쿄올림픽을 연기하는 방안도 하나의 선택사항이다"라며 "올림픽을 연기하는 시나리오를 포함한 세부 논의를 시작할 것이다. 4주 안에 논의를 마무리할 것이라고 자신한다"고 밝혔다. IOC가 대회 연기를 공식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베 총리도 23일 대회를 '완전한 형태'로 개최하기 어려울 경우, 연기도 고려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그것(완전한 형태로 대회를 여는 것)이 곤란한 경우에 선수 여러분을 가장 먼저 고려해 연기 판단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가 말하는 ‘완전한 형태’란 ‘규모를 축소하지 않고 관객도 당연히 함께 감동을 맛보는 것’이다. 아베 총리는 지난 19일 참의원 총무위원회에 출석해 이같이 말하면서도 연기 가능성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하지만 각국 각 종목 선수들의 연기 요청이 빗발치고 IOC의 입장이 달라지면서 23일 처음으로 연기 가능성을 공개적으로 언급했다.

다만 올림픽 취소에 대해서는 IOC와 아베 총리 모두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IOC는 성명에서 “IOC 집행위원회는 도쿄올림픽을 취소한다고 해서 문제가 해결되거나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했다. 취소는 의제가 아니다"라고 전했다. 아베 총리 역시 ”(개최 판단은 IOC가 내리지만, 중지(취소)는 선택지 중에 없다는 점은 IOC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3 11:42:40   수정시간 : 2020/03/23 11:44:1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