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인비.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박인비(32)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 2라운드 선두에 올랐다.

박인비는 14일(이하 한국시간) 호주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주 오열 애들레이드 골프 클럽(파73·6648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 하나 없이 버디 4개를 얻어냈다.

중간합계 10언더파 136타를 기록한 박인비는 경쟁자를 따돌리고 선두를 달리고 있다. 퍼트 수는 30개로 1라운드 26개에 비해 4개가 더 많았지만, 버디 퍼트를 꼬박꼬박 넣으면서 감은 꾸준히 유지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10번홀에 시작한 박인비는 17번홀(파5)에서 첫 버디를 시작으로 3홀 연속 한 타씩 줄이면서 상위권으로 치고 올라왔다. 그리고 3번홀(파4)에서 버디를 하나 더 잡고 이날 경기를 마쳤다.

그는 "퍼트가 흔들림 없이 잘 되고 있어서 기분이 좋다. 전날보다 바림이 없는 컨디션에서 경기를 해, 좀 더 수월하게 경기를 풀 수 있었다"고 이야기 했다.

올 여름까지 박인비는 확실한 목표을 갖고 있다. 바로 2회 연속 올림픽 진출, 그리고 2회 연속 금메달이다. 전제가 있다. 세계랭킹을 최대한 끌어올리는 것이다. 현재 박인비는 17위다.

한국의 경우, 세계랭킹 15위 이내에 있는 선수들이 즐비하다. 1위 고진영, 2위 박성현에 이어 6위 김세영, 9위 이정은6, 12위 김효주까지 모두 5명이 박인비의 앞에 있다.

박인비가 이번 도쿄올림픽에 국가대표로 출전하기 위해서는 상위랭킹 4명 안에 들어가야 한다. 동기부여가 확실한 박인비의 이번 ISPS 한다 호주오픈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16:29:03   수정시간 : 2020/02/14 16:29:2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