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유영.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피겨 여자 싱글의 유영(과천중)이 '퀸' 김연아 이후 11년 만에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을 따냈다.

유영은 지난 8일 목동실내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20 ISU 4대륙피겨선수권대회 여자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9.94점에 예술점수(PCS) 69.74점을 기록, 149.68점을 따냈다. 쇼트프로그램에서 73.55을 따낸 유영은 총점 223.23을 기록, 일본 기히라 리카(232.34)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유영이 따낸 프리스케이팅 점수 및 총점은 자신의 공인 최고점이었다. 동시에 한국 선수가 4대륙 대회에서 메달을 따낸 것은 지난 2009년 김연아의 우승 이후, 무려 11년 만이다. 김연아의 대단함이 다시금 느껴지는 순간이다.

이날 21명의 선수 중 20번째로 나선 유영은 첫 트리플 악셀을 완벽하게 성공, 수행점수(GOE)를 2.67점을 얻어냈다. 착지 불안으로 점수가 줄어든 쇼트와 달리 프리에서는 보다 깔끔하게 성공하며 득점에 성공했다.

이어 차분하게 점프를 이어가며 점수를 챙겼다.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루프를 성공 시킨 유영은 트리플 러프-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 그리고 가산점 구간에서 시도한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성공 시켰다. 트리플 플립은 회전수가 다소 부족했지만 마지막 과제인 더블 악셀을 성공하고 플라잉 카멜 스핀으로 마무리했다.

연기 후, 곧바로 1위에 올랐지만 마지막 연기자였던 기히라가 자신의 시즌 베스트인 232.34점을 기록, 유영을 밀어내며 우승을 차지했다. 경기 후, 시상식에서는 김연아가 시상자로 나서 유영에게 메달 기념품인 인형을 주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09 07:23:0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