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미국프로풋볼(NFL) 캔자스시티 치프스가 무려 10점차를 뒤집고 슈퍼볼에서 우승했다. 무려 50년만에 일이다.

캔자스시티는 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하드록 스타디움에서 열린 NFL 챔피언결정전인 제54회 슈퍼볼에서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49ers)에 31-20 역전승을 거두며 우승을 차지했다.

쿼터백 패트릭 마홈스(25)는 패스 시도 41번 중 26번을 정확하게 연결해 터치다운 2개를 포함해 286 패싱 야드로 맹활약했다. 지난시즌 리그 MVP에 오른데 이어 슈퍼볼 우승까지 이루며 MVP-슈퍼볼 우승을 모두 이룬 최연소 선수가 됐다.

4쿼터까지만해도 10-20으로 뒤지며 패배가 눈앞에 오는가 했던 캔자스시티였다. 하지만 캔자스시티 마홈스가 44야드 패스를 성공시킨데 이어 타이트엔드인 트래비스 켈시에게 1야드 터치다운 패스로 3점 차 경기를 만들었다.

경기 종료 2분 44초를 남기고는 러닝백 데이미언 윌리엄스가 5야드 터치다운에 성공하며 끝내 24-20으로 역전했다. 1분 13초를 남기고는 윌리엄스가 38야드짜리 러싱 터치다운을 성공시켜 쐐기 득점에 성공해 31-20 대역전극을 이뤄냈다.

  • ⓒAFPBBNews = News1
캔자스시티는 무려 1970년 우승 이후 50년만에 감격의 우승을 차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03 12:56:4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