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엄세범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 정상의 사이클 유망주 엄세범(19)이 태국 전지훈련 중 불의의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30일 대한자전거연맹과 한국국토정보공사(LX) 사이클팀에 따르면, 엄세범은 지난 28일 오전 10시께(현지시간) 태국 치앙마이에서 훈련 중 내리막 커브 길에서 현지인 차량과 부딪혀 의식을 잃었고 구급차로 이동 중에 숨졌다.

현재 태국 경찰이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현장에서는 차량이 중앙선을 침범한 것으로 보고 있지만, 운전자 진술 외 증거가 부족한 상황이라 정확한 사실관계 확인에 난항을 겪고 있다. 이에 태국 치앙마이의 정보를 공유하는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번 사건의 목격자를 찾는다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엄세범은 지난해 아시아 주니어 트랙 사이클 선수권대회 남자 단체추발과 개인추발에서 각각 아시아 신기록으로 금메달을 따낸 유망주다. 올해 성인팀에 처음으로 입단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30 17:01:3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