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김세영(27)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설 대회인 게인브리지 LPGA에서 아쉽게 5위를 차지했다. 초대 대회 우승은 매들린 삭스트롬(스웨덴·17언더파 271타)에게 돌아갔다.

김세영은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보카러톤의 보카 리오 골프클럽(파72·6천701야드)에서 열린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 달러)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로 1오버파 73타를 쳤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로 5위에 올랐다.

  • 연합뉴스 제공
선두에 3타차 뒤진 3위로 최종라운드를 출발한 김세영이지만 오히려 1오버파를 기록해버렸고 우승을 차지한 삭스트롬은 271타로 김세영에 6타나 앞서 우승을 했다.

2020시즌 개막전인 지난주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에서 7위로 마친 김세영은 2020시즌 연속 탑10에 들었다.

경기를 마친 뒤 김세영은 "지난주와 이번 주 모두 우승 기회가 있었는데, 퍼트 때문에 살리지 못한 것 같다"면서 "3주 정도 쉬면서 퍼트를 보완해 아시아에서 열릴 대회에선 잘하고 싶다"고 말했다.

단독 선두로 출발한 삭스트롬은 마지막홀까지 알 수 없는 승부를 펼치다 극적인 우승을 차지했다. 2017년 LPGA 투어 데뷔 이후 첫 우승을 차지한 삭스트롬은 우승상금 30만달러를 거머쥐었다.

  • 연합뉴스 제공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7 13:01:3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