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재밌는 헤프닝이 나왔다. 라파엘 나달(세계랭킹 1위)이 자신이 때려낸 공에 맞은 볼걸에 볼 키스로 위로를 전했다.

나달은 23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2회전에서 페데리코 델보니스(76위·아르헨티나)에게 3-0(6-3 7-6<7-4> 6-1)으로 승리를 거뒀다.

상황은 이렇다. 3세트에서 나달의 포핸드 샷이 주심 아래에 서 있던 볼걸의 얼굴 부위를 맞았다. 관중석에서도 걱정의 탄식이 쏟아졌다.

나달은 빠르게 볼걸에게 다가가 쓰고 있던 모자를 들어서 볼걸의 상태를 확인했다. 그리고 큰 이상이 없음을 확인한 후에 볼걸의 어깨를 토닥였고 볼 키스를 했다.

중계화면에 잡힌 볼 걸은 환하게 웃었고 관중들 역시 나달의 재치 있는 위로에 박수를 보냈다. 이후 나달은 경기 후에 자신의 헤어벤드를 그 볼 걸에 선물하기도 했다.

경기 후, 나달은 "공이 빠르게 날아가 맞았기 때문에 걱정이 많이 됐다"며 "하지만 아주 용감한 소녀여서 다행"이라고 재차 사과했다.
  • 연합뉴스 제공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4 09:58:55   수정시간 : 2020/01/24 09:59:2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