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대한카누연맹이 대찬병원으로부터 카누 선수들의 의료 지원을 제공받는다.

대한카누연맹(회장 김용빈)은 21일 대찬병원(대표원장 한상호)과 카누 국가대표 및 청소년 선수 의료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날 행사에는 대한카누연맹 김용빈 회장, 대찬병원 한상호 대표원장을 비롯한 임직원과 카누 국가대표팀 이승민 감독, 아시안게임 2연패를 달성한 조광희 선수 등이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대찬병원은 이번 협약으로 대한카누연맹의 공식 지정병원으로 선정돼 연맹이 주최하는 카누 경기에 의사, 간호사, 물리치료사 등의 의료 인력을 지원하게 됐다. 선수 치료, 부상 방지 예방 활동 등 의료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경기를 마친 카누 선수들이 대찬병원을 방문하면 절차 간소화 등의 편의가 제공된다. 진료비 중 비급여 항목 감면, 차별화된 스포츠 치료, 재활 프로그램 등의 혜택도 제공할 계획이다.

대한카누연맹 김용빈 회장은 “대찬병원은 IOC 국제올림픽위원회 팀닥터 등 최고의 의료진으로 구성돼 있고, 훌륭한 시설을 갖추고 있다”면서 “의료 지원을 약속해준 병원 관계자에게 깊은 감사를 드리며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으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대찬병원 한상호 대표원장은 “선진국 수준의 스포츠 의료 서비스 제공을 위해 만전을 다할 것”이라면서 “몸이 재산인 선수들의 건강을 위해 물심 양면으로 지원을 약속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척추 관절 전문 대찬병원은 정형외과, 신경외과, 소아정형외과, 신경과, 내과, 마취 통증학과, 영상의학과 등을 운영하고 있으며 한상호 대표 원장은 스포츠 의학서적인 [스포츠 의학 : 카누편]을 출간한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2 11:32:3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