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코너 맥그리거(32)의 위엄이 다시금 재조명 됐다. 딱 40초 싸우고 상대에 180일짜리 메디컬 출전 정지를 안겨줬다.

UFC는 22일(이하 한국시간) 도널드 세로니(37)가 180일짜리 메디컬 출전 정지를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세로니는 맥그리거와의 UFC 246 메인이벤트에서 1라운드 40초 만에 TKO로 졌다.

세로니도 나름 하이킥과 펀치를 날리며 맥그리거를 압박했지만, 맥그리거의 레프트 하이킥을 얼굴에 맞고 주춤, 그대로 흔들렸고 고스란히 맥그리거의 먹잇감으로 전락했다.

딱 40초 싸웠다. 그 사이, 맥그리거의 공격에 세로니는 코가 부러졌고 완화골절상까지 입었다. 뇌에 심각한 피해는 없었지만 의료진의 완치 판정이 나오는 7월 17일까지는 경기에 나설 수 없다.

반면 깔끔한 승리를 거둔 맥그리거는 15개월 만의 복귀전이었음에도 불구, 자신의 존재감을 완벽하게 드러내며 UFC 최고의 스타라는 것을 입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2 10:02:27   수정시간 : 2020/01/22 18:24:4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