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일화 맥콜 골프단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20시즌을 맞아 프로골퍼 2명을 영입했다.

일화 맥콜 골프단은 KLPGA 김효문, 손주의 2명을 영입하고 입단식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1998년생인 김효문은 2017년 KLPGA에 입회했으며, 2020년 시드전에서 2위를 기록해 올해 처음으로 프로 무대를 밟는 루키다.

1996년생인 손주희는 2014년 KLPGA에 입회했으며, 좋은 피지컬을 갖춘 장타자로 평가 받고 있다.

정창주 일화 대표이사는 “일화 맥콜 골프단에 새로 모시게 된 두 분의 프로선수들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금년 시즌 최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2019년에 창단한 일화 맥콜 골프단은 KLPGA, KPGA 소속 선수를 후원하고 있으며, 골프 유망주 발굴을 통해 스포츠 후원 및 골프 저변 확대에 나서고 있다. 일화는 올해로 6년째 KLPGA 맥콜 용평리조트 오픈 With SBS Golf 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0 16:03:4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