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외신에서도 코너 맥그리거가 도날드 세로니를 잡은 것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맥그리거가 다시 부활해 가치를 증명했다고 대서특필했다.

맥그리거는 19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UFC 246 메인 이벤트 세로니와의 웰터급 승부에서 1라운드 40초만에 펀치에 의한 TKO승리를 거뒀다.

시작과 동시에 맥그리거는 엄청난 레프트 스트레이트 펀치를 넣었고 세로니는 이를 피하며 만만치 않은 승부를 예고했다. 이후 맥그리거는 클린치에서 왼쪽 어깨 공격으로 세로니의 혼을 빼놓았고 이후 이어진 왼발킥이 정확하게 세로니의 턱에 들어갔다. 그리고 맥그리거는 니킥까지 꽂아넣었고 세로니는 큰 타격을 받고 쓰러졌다.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맥그리거는 파운딩을 퍼부었고 결국 40초만에 심판은 경기 중단을 선언할 수밖에 없었다.

MMA 36승 13패의 세로니는 UFC에서만 23승으로 역대 UFC 최다승의 살아있는 전설이었지만 1년 3개월만에 복귀한 맥그리거 앞에서 무릎을 꿇었다.

맥그리거는 1년 3개월전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전에서 패하며 위상은 바닥을 쳤다. 말만 거친 허세덩어리로 치부됐고 맥그리거는 UFC가 배출한 최고 스타에서 퇴물이 되는가 했다.

하지만 세로니를 잡고 맥그리거는 부활했다. USA 투데이는 "맥그리거는 이 경기를 통해 자신이 건재하다는 것을 전세계에 보여줘야했다. 다시 그를 보기위해 돈을 내고, 그의 물건을 살 가치를 증명해야했다. 그리고 미션을 완수했다"고 평가했다.

또한 "맥그리거는 다시 전세계에 자신의 가치를 보여줬다. 데이나 화이트 UFC 회장은 하빕과 맥그리거의 재경기를 원한다"며 다시 맥그리거와 하빕이 맞붙을 수 있음을 시사하기도 했다.

영국의 가디언은 "맥그리거가 승리함에 따라 맥그리거는 디아즈, 하빕 그리고 메이웨더와도 경기를 할 수 있다"며 "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0 03:56:4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