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인텔리전스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침체되어 있는 남자 선수 스폰서 시장에 단비 같은 소식이 찾아왔다.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활약 중인 김영웅(22)이 14일 한국웍스와 메인 스폰서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김영웅은 올시즌부터 한국웍스 로고가 들어간 모자를 착용할 예정이다.

김영운은 2014년에서 2016년까지 3년간 국가대표로 활동했다. 2012년부터 2013년까지 육군참모총장배 남중부 우승, 2014년 인천 아시아게임 골프 은메달리스트, 2015년 네이버스컵 3대국가대표경기 개인전 우승을 기록하는 등 화려한 아마추어 시절을 보냈다.

신태규 한국웍스 대표이사는 “LED 최고의 스포츠 조명을 이끌어가고 있는 한국웍스와 지속적인 성장을 하고 있는 김영웅 프로가 회사의 목표 및 이미지에 부합한다는 판단 아래 후원을 결정하게 되었다”며 “앞으로 김영웅 프로가 시합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영웅은 “메인스폰서 후원을 결정해 주신 한국웍스 임직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든든한 메인 스폰서를 얻게 되었으니 2020년에는 프로 첫 우승으로 보답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김영웅는 오는 17일 베트남으로 전지훈련을 떠나 그동안 부족했던 숏게임과 체력훈련을 집중적으로 보완할 계획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5 11:01:20   수정시간 : 2020/02/11 16:50:0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