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마의 2시간 벽이 깨졌다. 42.195km를 2시간안에 들어온 엘리우드 킵초게(35·케냐)의 기록은 어떻게 가능했을까.

킵초게는 12일(한국시각) 오스트리아 빈 프라터 파크에서 열린 'INEOS 1:59 챌린지'에서 1시간59분40.2초를 기록했다.

  • 연합뉴스 제공
인류 역사상 첫 42.195km를 2시간안에 깼지만 공식기록으로 인정되지는 않는다. 오직 2시간을 깨기 위해 거리를 제외하곤 모든 환경을 바꿨기 때문이다.

일단 인간의 꿈인 42.195km를 2시간 안에 들기위해 가장 유력한 후보는 실제로 2시간 1분 39초로 세계신기록 보유자인 킵초게가 선정됐다.

킵초게는 모든 환경에서 2시간 안에 들 여건을 제공받았다. 기온 섭씨 7∼14도, 습도 80% 등이 달리기 최적의 환경이기에 이때에 맞춰 현지시간 12일 오전 8시 15분에 출발했다.

남자 마라톤 세계기록(2시간01분39초) 보유자 킵초게를 중심으로 훈련해왔다.

하지만 11일 오전까지 경기 시작 시간을 정하지 않았다. 기온 섭씨 7∼14도, 습도 80% 등 최적의 상황에서 경기를 치르기 위해서였다.

또한 킵초게는 7명의 페이스 메이커를 제공받았다. 5명은 킵초게 앞에서 V자로 달리고 2명은 킵초게 좌우에서 뛰었다. 4km단위로 페이스메이커를 바꿀 정도였고 자전거를 탄 진행 요원들이 필요할때마다 음료도 제공했다.

  • 연합뉴스 제공
게다가 킵초게 앞에 달리는 차량이 형광색 빛을 쏘며 속도조절을 도우기도 했다.

이같은 모든 환경에서 최적의 조건을 제공하자 끝내 42.195km를 2시간안에 들어오는 것이 가능해졌다.

킵초게는 이번 도전을 시작하기 전에 "마라톤 2시간 벽 돌파는 인류가 달에 발을 처음 내딛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2 19:52:1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