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이정은(23)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2019시즌 신인상을 받았다.

LPGA 투어는 11일(이하 한국시간) "이정은이 남은 대회의 결과와 상관없이 올해 신인상 수상자가 됐다"고 이야기 했다.

지난 6월 메이저대회 US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한 이정은은 5월 메디힐 챔피언십과 6월 숍라이트 클래식, 8월 스코틀랜드오픈에서 준우승을 거두며 실력을 과시했다. 이 같은 활약으로 신인상 포인트 1273점을 따낸 이정은은 2위 크리스틴 길먼의 517점을 매우 여유롭게 따돌리며 신인상 수상을 확정했다.

현재 세계 랭킹 4위인 이정은은 상금 191만 3357달러로 2위, 평균 타수 69.6타로 5위, 올해의 선수 포인트 123점 등 여러 지표에서 상위권을 달리고 있다. 더불어 이정은의 이번 수상으로 태극낭자는 최근 5년 연속 신인상 수상에 성공했다. 2015년 김세영(26)에 이어 2016년 전인지(25), 2017년 박성현(26), 그리고 2018년 고진영(24)에 이어 이정은이 바통을 받았다.

지난 2017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4승을 따내며 대상, 상금, 평균타수, 다승, 인기상, 베스트 플레이어상까지 무려 6관왕을 차지한 이정은은 지난 2018년에도 국내 투어에서 한화 클래식, KB금융 스타 챔피언십 등 메이저 대회 정상에 오르며 상금왕 타이틀을 2년 연속 따내고 미국으로 진출했다.

그렇게 작년 11월 LPGA투어 퀄리파잉 시리즈를 1위로 통과한 그는 강력한 신인상 후보로 급부상 했고, 올해 나선 20개 대회에서 우승 1차례, 준우승 3차례, 여기에 10번의 대회에서 '톱10'에 드는 등 안정감 있는 실력을 보여주며 신인상을 따냈다.

이정은은 "5년 연속 한국 선수 신인상 수상에 제가 포함돼 자랑스럽고 큰 영광"이라며 "앞서 LPGA 투어에 진출했던 선배들에게 감사하게 생각하고 남은 시즌도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09:42:1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