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다이빙의 김수지가 '깜짝' 메달을 따냈다. 광주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수영선수권에서 김수지의 메달은 한국 수영사를 바꾼 의미가 있다는 점에서 주목될 수밖에 없다.

김수지는 13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여자 1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5차 시기 합계 257.20점으로 3위에 올라 동메달을 따냈다.

이번 메달의 의미는 남다르다.

먼저 세계 수영선수권에서 박태환을 제외하고 메달 자체를 따낸 선수가 김수지가 유일하다는 점이다.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그 대단한 선수들이 있었다할지라도 세계수영선수권의 벽은 항상 높았다. 하지만 김수지는 사상 처음 있는 세계수영선수권 메달로 단숨에 역사의 반열에 오를 수 있게 됐다.

또한 한국 다이빙에서도 처음 나온 메달이며 박태환 이후 8년만에 세계선수권 메달이라는 의미가 크다.

김수진 역시 "세계수영선수권 한국 여자 선수의 첫 메달은 다이빙에서 나왔다. 다이빙에 더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고 충분히 의미있는 얘기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4 06:30:1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