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최종우승자 서요섭. KPGA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꿈꾸는 기분입니다. 아직도 믿기지 않아요”

서요섭은 16일 경기도 용인시 88컨트리클럽 서코스(파71·6987야드)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2억원) 4라운드에 출전,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를 기록하며 최종 우승했다.

지난주 데상트 매치플레이 준우승으로 아쉽게 생애 첫 승을 미뤘던 서요섭은 “준우승하면서 다시 기회가 올까 생각했는데 이렇게 우승까지 하게 되어 정말 기쁘다.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 꿈꾸는 기분”이라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최종라운드 시작하기 전에 순위에 상관없이 매 홀 최선을 다하는 게 목표였다”며 “마지막 홀에서 마지막 퍼트를 할 때까지 리더보드를 전혀 보지 않았다”고 우승하기까지 과정을 회상했다.

다른 시즌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좋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는 서요섭은 “올해 생활 패턴을 바꾼 것이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며 “아침에 조깅을 반드시 하려 한다. 아침에 못하면 저녁에라도 하고, 경기 시작 전과 후 골프 피트니스로 충분히 몸을 풀어준다. 처음에는 잘 못 느꼈는데 시즌이 될수록 좋은 작용을 하는 것 같다”고 원동력을 설명했다.

이번 시즌 제네시스 포인트 20위 진입을 목표로 세운 서요섭은 “이번 우승으로 20위 안에 들어온 만큼 제네시스 대상을 타보고 싶다.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6 18:50:20   수정시간 : 2020/02/11 16:50:0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