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추성훈(44)이 20살 어린 파이터를 상대로 43개월만에 복귀전에서 패했다. 하지만 패했음에도 물러나지 않는 ‘파이터다움’을 선보여 여전히 죽지 않은 파이터 기질을 보여 멋진 경기력과 함께 박수 받을만 했다.

추성훈은 15일 오후 중국 상하이 바오샨아레나에서 열린 원챔피언십 97에 출전해 아길란 타니(24, 말레이시아)에게 3라운드 종료 후 심판 전원일치 판정패를 당했다.

무려 43개월(3년 7개월)만에 복귀전이자 20살이나 어린 선수를 상대한다는 점에서 비관론이 점쳐질 수밖에 없는 매치였다. 실제로 추성훈은 초반 경기감각을 잡는데 힘들어했고 마침 로블로 낭심으로 고통받아 쉽지 않은 경기를 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이후 추성훈은 서서히 경기감각을 찾아갔고 상대의 공격 패턴도 읽었다. 이후 추성훈은 쉽사리 물러나지 않고 반격했고 승부처라고 여긴 순간에는 인파이트로 파고들어 적극적인 난타전을 펼치기도 했다.

2라운드 후반부터는 적극적인 경기내용으로 관중들을 들끓게 만들었다. 3라운드에는 두 선수 모두 체력이 떨어졌음에도 도리어 20살이나 많은 추성훈이 다가가 공격을 주도했다는 점은 박수받아 마땅했다.

물론 끝낼 수 있을 때 끝내지 못하는 한방이 아쉬웠다. 하지만 추성훈의 오랜 공백기간과 20살이나 나는 나이차를 생각하면 충분히 칭찬받을 경기였다. 늘 그랬지만 추성훈의 몸은 단단해보였고 UFC 출신 파이터다운 ‘파이터 기질’은 이날 경기도 여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5 23:29:1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