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C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국내 최초 자선 격투단체’ AFC(엔젤스파이팅 챔피언십 : 대표 박호준)이 러시아 격투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AFC 박호준 대표는 이동영 씨를 러시아 지사장으로 임명하고 러시아 선수 영입, 대회 개최 등을 약속하는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동영 러시아 지사장은 통영시 유도 대표를 지낸 유도가다. 킥복싱 지도자 자격, 무에타이 4단, 경호무술 5단 등 격투기 관련된 자격증을 다수 갖고 있다.

대학병원과 체육관 수석사범을 거쳤으며 현재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알렉의 체형연구소 대표와 한국의 엑셀로뮤직 피지컬 트레이너를 지내고 있다.

이 지사장의 합류로 AFC는 중국뿐만 아니라 러시아 진출에 대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블라디보스토크 격투기 체육관 30개가 AFC 파트너 짐으로 가입하며 이들을 러시아 현지에서 진행되는 AFC 아마 리그를 통해 선수 수급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엔젤스히어로즈 프로대회, 넘버링 대회도 개최할 예정이어서 한국 선수들의 출전 기회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이번 협약에 대해 박호준 AFC대표는 “러시아 히어로즈 대회를 통해 1년후에는 AFC무대를 만들 것이며 한국선수들의 러시아 진출 또한 가능할 것”이라 전했으며

이동영 러시아 지사장은 “AFC를 통해 러시아 선수들이 더 많은 기회를 얻을 수 있어 기쁘다. 먼저는 인도해주신 주님께 감사드리며 또한 기회를 허락해주신 박호준 대표님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AFC 대회를 통해 한국 격투기 발전과 러시아의 기부인프라 구축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AFC가 러시아와 한국의 격투기 교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 전했다.

한편 AFC는 중국 격투기 단체 MMC와 협약으로 10월 5일 제주도에서 ‘AFC 13 - STAR WARS’를 개최할 예정이다. MMC와의 합동 대회는 1년에 4번 진행하며 총 3년간의 계약을 확정했다. 티켓 판매 수익금은 희귀난치병 환아와 저소득 취약계층 어린이에게 전달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17:16:0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