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2018-2019시즌 NBA 챔피언결정전 시리즈 전적 4승2패로 우승한 토론토 랩터스.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팬들은 장장 24년을 기다렸고, 그들은 결국 해냈다. 토론토 랩터스가 2018-2019시즌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토론토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NBA 챔피언결정전(7전4승제) 6차전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114-110으로 승리했다.

시리즈 전적 4승 2패를 기록한 토론토는 1995년 팀 창단 이후 24년 만에 처음 챔피언결정전 우승트로피인 '래리 오브라이언 트로피'를 안았다.

1947년부터 시작된 NBA 73년 역사상 미국 이외 지역을 연고로 하는 팀이 우승한 것은 올해 토론토가 처음이다.

또한 캐나다 연고 팀이 미국 주요 프로스포츠 리그 정상에 오른 것은 1993년 미국프로야구(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월드시리즈 우승 이후 26년 만이다.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로는 이날 22득점을 올린 토론토의 카와이 레너드가 선정됐다. 샌안토니오 스퍼스 시절인 2014년 챔피언결정전 MVP를 수상한 레너드는 5년 만에 다시 MVP로 뽑히는 영예를 누렸다.

골든스테이트는 예상치 못한 악재들이 겹쳐 3년 연속 우승이 물 건너갔다. 팀의 에이스인 케빈 듀랜트가 다리 부상으로 4차전까지 출전하지 못했고, 5차전서 부상 투혼을 발휘했으나 아킬레스건 부상까지 당해 내년 시즌 출전 여부도 불투명해졌다.

이날 팀내 최다 득점(30점)을 올린 클레이 톰프슨마저 3쿼터 막판에 무릎 부상으로 코트를 떠났다.

1971년부터 오라클 아레나를 안방으로 삼은 골든스테이트는 내년 시즌부터 샌프란시스코의 체이스 센터로 홈 경기장을 옮긴다. 골든스테이트는 이날 경기가 오라클 아레나에서 치르는 마지막 경기였다.

필승을 다짐했던 골든스테이트는 뼈아픈 패배를 당하며 홈 경기장 고별전을 토론토 우승 축제의 장으로 내주고 말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14:36:0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