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인비가 16강전 3번 홀에서 퍼팅전 그린을 바라보고 있다. KLPGA 제공
[스포츠한국 춘천=조민욱 기자] 박인비(31)의 2년 연속 ‘매치퀸’ 도전이 아쉽게 16강에서 끝나고 말았다.

박인비는 18일 강원도 춘천 라데나 골프클럽(파72·6246야드)에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 16강전에 출전해 김지현(28)에게 1홀 남기고 2홀을 내주며 패했다.

시작은 나쁘지 않았다. 박인비는 전반 2번 홀(파5)과 3번 홀(파3)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2홀을 앞서갔다. 그러나 4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해 1홀을 빼앗긴 그는 5번 홀(파4)에서 나온 김지현의 버디 때 동점을 허용했고, 6번 홀(파5)에서 결국 1홀 차로 밀려났다. 이어 9번 홀(파4)에서 김지현이 버디를 기록한 사이 그는 타수를 줄이지 못해 2홀 차까지 벌어졌다.

후반 11번 홀(파4)에서 샷 난조로 홀을 포기하며 3홀 차로 멀어진 박인비는 12번 홀(파5) 김지현의 보기 때 파 세이브를 성공시켜 다시 2홀 차로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이어 13번 홀(파3)을 가져오며 1홀 차까지 따라잡은 그는 이틀 연속 극적인 역전을 만들어 내는가 싶었으나, 15번 홀(파4) 김지현의 버디로 다시 2홀 차로 멀어졌다.

이후 17번 홀(파4)까지 격차를 줄이지 못한 박인비는 오랜만에 밟은 국내 무대에서 아쉬운 결과를 남기고 돌아섰다.

조아연(19)과 조정민(25)은 마지막까지 치열한 접전을 펼친 가운데 승부의 마침표는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나왔다. 조아연이 보기를 범한 사이, 조정민이 파 세이브를 성공시켜 1홀 앞선 채 8강에 진출을 확정했다.

박신영(25)은 박보미2(25)에게 2홀을 앞서며 8강행 티켓을 획득했고, 최가람(27)은 박채윤(25)에게 1홀 남기고 2홀 앞서며 승리했다.

박소혜(22)와 김지현2(28) 승부에서는 김지현2가 웃었고, 김지영2(23)은 박유나(32)를 2홀 남기고 3홀 차로 승부를 마무리 지었다.

김자영2(28)은 박소연(27)과 연장 승부 끝에 승리했다. 김현수(27)는 안송이(29)를 꺾고 8강에 올랐다.

이날 오후에 치러지는 8강에서는 김지현-조정민, 김지영2-김지현2, 박신영-김자영2, 김현수-최가람이 나란히 맞붙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8 11:51:06   수정시간 : 2019/05/18 12:29:1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