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제주=이재호 기자] 권아솔에게도 그렇지만 만수르 바르나위에게도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은 인생을 건 한판이다. 만수르 역시 권아솔을 잡기 위해 엄청난 준비를 해왔고 그 막이 열린다.

로드FC는 17일 오후 제주시 오리엔탈호텔에서 로드FC 053 공식 계체량을 열었다. 이 계체 후 18일 오후 제주 한라체육관에서는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인 권아솔vs만수르 바르나위의 경기가 메인이벤트인 로드FC 053 대회가 열린다.

  • 로드FC 제공
2016년 11월 1차 중국 지역 예선을 시작으로 동남아시아 지역 예선, 인터내셔널 예선, 러시아, 일본 예선 등을 거쳐 16강, 8강, 4강, 도전자 결승에 이어 드디어 ‘끝판왕’ 권아솔과 최종전이 열리는 100만불 토너먼트다. 최종 승자가 되면 100만불이라는 어마어마한 금액이 주어지는 이 이벤트는 세계적인 관심을 받았고 만수르는 현재 거주 중인 프랑스에서도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15일 한국에 입국했던 만수르는 지원스태프만 10명을 대동한채 들어왔다. 최고의 컨디션을 위해 필요한 스태프들을 대동할만큼 만수르 역시 이번 경기에 모든걸 걸었다. 그도 그럴 것이 그동안 유럽의 중소 대회에만 나갔던 만수르 입장에서 단 한판에 약 10억원이 달린 이번 대회 상금과 전세계의 관심은 그동안 세계적으로는 큰 이름을 날리지 못했던 큰 기회다.

  • 로드FC 제공
실제로 만수르에 대해 프랑스의 관심은 매우 커 만수르를 위한 전담 취재진이 꾸려져 지난 15일 기자회견부터 일거수일투족을 취재 중이다. 만수르는 이미 프랑스 TV 토크쇼에도 출연하기도 했었다.

만수르는 이날 계체를 마치고 “짜온 전략은 비밀이다. 경기장에서 보면 놀랄 것이다. 장점과 단점을 모두 파악했다. 경기장에서 보여줄 것”이라며 조심스럽지만 확실한 자신감을 내보였다.

만수르 역시 모든걸 건 단 한판의 승부. 한 경기에 약 10억원이 달린 경기는 18일 오후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열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8 06:01:4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