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김세영(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연장접전 끝에 통산 8승을 추가했다.

김세영은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데일리시티의 레이크 머세드 골프클럽(파72·6천507야드)에서 열린 메디힐 챔피언십(총상금 18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2개, 보기 3개, 더블 보기 1개를 기록해 최종합계 7언더파 281타가 됐다.

  • ⓒAFPBBNews = News1
이정은(23)과 브론테 로(잉글랜드)와 동타를 이뤄 연장에 갔고 연장 첫 홀에서 버디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이번 8승으로 김세영은 박세리(25승), 박인비(19승), 신지애(11승), 최나연(9승)에 이은 한국인 LPGA 투어 최다승 5위가 됐다.

김세영은 우승상금으로 27만달러(3억 1600만원)를 받게 됐다.

  • ⓒAFPBBNews = News1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06 10:56:5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