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LA오픈 우승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이민지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호주교포 이민지(23)가 지난해 5월 볼빅 챔피언십 이후 약 11개월 만에 정상에 올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5승을 달성했다.

이민지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월셔 컨트리클럽(파71·6450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휴젤-에어 프레미아 LA오픈(총상금 150만 달러) 최종라운드에 출전,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를 기록한 이민지는 김세영(26)을 4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트로피를 손에 쥐었다. 우승 상금은 22만 5000달러(약 2억6000만원).

2, 3라운드까지 단독 선두를 달린 이민지는 끝까지 평정심을 유지했다. 전반 2번 홀(파5)과 7번 홀(파3)에서 버디를 잡은 그는 후반 11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며 김세영과 2타 차로 좁혀졌으나 더 이상 타수를 잃지 않았다.

김세영이 18번 홀(파3)에서 파 퍼트를 놓친 가운데 3타 차 여유를 갖고 마지막 홀에 들어선 이민지는 약 3m짜리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캐디 제이슨 길로이드의 어머니가 암 투병 중인 가운데 이민지는 “이번 우승은 길로이드의 어머니(러레인)를 위한 것”이라며 “러레인이 저나 제이슨을 자랑스럽게 여기면 좋겠다”고 쾌유를 기원했다.

김세영은 이날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타를 줄이며 최종합계 10언더파 274타를 기록해 준우승했다. 또한 지난 3월 파운더스컵 공동 10위 이후 올해 두 번째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준우승을 차지한 김세영은 “그린이 까다로운 코스였지만 결과에 만족한다”며 “마지막 18번 홀 파 퍼트 때는 다소 긴장하다 보니 보기가 나왔다”고 아쉬워했다.

최종합계 8언더파 276타를 기록한 박인비(31)는 양희영(30), 고진영(24) 등과 함께 공동 5위에 오르며 통산 20승 도전을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최운정(29)은 최종합계 4언더파 280타로 공동 14위, 유소연(29)은 허미정(30), 이미림(29) 등과 같이 공동 19위에 자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9 16:21:5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