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 중인 호주교포 이민지(23)가 약 11개월 만에 정상에 오르며 개인 통산 5승을 달성했다.

이민지는 29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월셔 컨트리클럽(파71·6450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휴젤-에어 프레미아 LA오픈(총상금 150만 달러) 최종라운드에 출전,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를 기록한 이민지는 우승트로피 수집과 동시에 우승 상금 22만 5000달러(약 2억6000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 2라운드 6번 홀에서 티샷을 날리고 있는 이민지 ⓒAFPBBNews = News1
이민지는 대회 2라운드서부터 단독 선두를 유지하며 우승의 기대감을 한껏 불어넣었다.

  • ⓒAFPBBNews = News1
3라운드 8번 홀을 향해 캐디와 함께 이동 중인 이민지.

  • ⓒAFPBBNews = News1
캐디와 함께 최종라운드 13번 홀을 향해 걸어가고 있는 이민지.

  • ⓒAFPBBNews = News1
LA오픈 우승 확정 후 물 세례를 맞고 있는 이민지.

  • ⓒAFPBBNews = News1
캐디와 우승의 기쁨을 나누고 있는 이민지. 캐디 제이슨 길로이드의 어머니가 암 투병 중인 가운데 이민지는 “이번 우승은 길로이드의 어머니(러레인)를 위한 것”이라며 “러레인이 저나 제이슨을 자랑스럽게 여기면 좋겠다”고 쾌유를 기원했다.

  • LA오픈 우승트로피를 손에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이민지 ⓒAFPBBNews = News1
이민지는 최근 출전한 7개 대회에서 우승 1회, 준우승 2회, 3위 1회 등 놀라운 성적표를 거두고 있다. 또한 그는 이번 주 발표되는 세계 랭킹에서 종전보다 2계단 상승한 2위까지 오를 전망이다.

  • LA오픈 우승트로피를 손에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이민지. ⓒAFPBBNews = News1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9 15:31:2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