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이버오로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제13회 문경새재배 전국바둑대회가 20일과 21일 경북 문경시 문경온누리스포츠센터에서 열렸다. 이번 대회는 오픈 최강부, 아마최강부, 시니어·여성최강부, 여자 단체부, 학생부 등 12개 부문으로 나눠 700여명이 출전했다.

프로기사에게도 문호가 개방된 오픈 최강부에는 프로기사 42명과 아마추어 47명 등 98명이 출전했으며 이지현 9단이 우승을 차지했다.

예선부터 출전한 이지현 9단은 2연승으로 본선에 올라 홍무진 4단, 한상조 초단, 최진원 아마를 차례로 꺾고 결승에 올라 진시영 7단에게 114수 만에 백 불계승하며 우승을 결정지었다.

한국 랭킹 13위로 참가자 중 랭킹이 가장 높은 이지현 9단은 용성전·국수전·렛츠런파크배 4강 진출 등 국내대회와 국제대회에서 활약한 프로 강자이다.

이 대회 첫 출전해 우승까지 차지한 이지현 9단은 “이번 우승에서 받은 기운을 유지해 올해 입대 전에 세계대회에서 멋진 활약을 보여주고 싶다”는 소감을 남겼다.

한편 같은 날 열린 아마최강부에서는 임경호 선수, 시니어·여성최강부는 박영진 선수, 학생부는 김민서 선수가 우승을 차지했고 여성 단체부는 평택팀에게 우승컵이 돌아갔다.

문경시체육회가 주최하고 문경시바둑협회, 경북바둑협회, 대한바둑협회가 공동 주관했으며 문경시, 문경시의회, 한국기원, 바둑TV, K바둑, 오로바둑이 후원한 제13회 문경새재배 전국바둑대회 오픈최강부의 우승 상금은 1000만원이며 준우승은 500만원, 공동 3위는 200만원의 상금이다. 제한시간은 시간누적제(피셔방식)로 각자 10분에 추가시간 10초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2 15:20:5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