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지은희(32)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롯데챔피언십 둘째 날에 단독 선두 자리에 올랐다.

지은희는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카풀레이 코올리나 골프클럽(파72·6397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6개, 보기 1개를 기록하며 7언더파 129타를 쳐냈다.

버디만 8개를 잡아내며 활약했던 1라운드까지 합쳐 중간합계 15언더파 129타를 쳐낸 지은희는 전날 선두였던 넬리 코르다(미국)을 2타 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 자리에 올랐다.

첫 홀인 10번 홀(파4)에서 버디를 잡으며 상승세를 이어간 지은희는 14번 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냈지만 18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했다.

하지만 지은희는 흔들리지 않고 8개의 홀에서 버디 4개를 추가하며 코르다를 제치고 선두 자리에 올랐다. 지은희는 지난 1월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우승 이후 시즌 2승에 도전한다.

2위 코르다는 4언더파 68타를 쳐내며 중간합계 13언더파 131타로 단독 2위, 브룩 핸더슨(캐나다)이 호주 교포 이민지와 함께 중간합계 11언더파 133타로 공동 3위에 올랐다.

한편, 작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맹활약을 보였던 최혜진(20)이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기록, 1언더파 71타를 쳐내며 중간합계 8언더파 136타로 7위를 달리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9 15:13:3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